코로나로 죽은 아버지 시신 눈앞에 두고 가까이 가지 못해 오열하는 가족들

인사이트Hue Central Hospital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는 갑작스러운 이별을 가져온 것도 모자라 마지막 순간마저도 허락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20여 일 만에 아버지를 잃은 가족은 아버지 시신을 먼발치에 두고 도로 한가운데 주저앉아 오열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Kiến Thức'에는 코로나19로 가족을 떠나보내는 한 가족의 안타까운 모습과 그 사연이 올라왔다.


베트남 내 431번째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5세의 남성(이하 431번 환자)은 지난달 26일 지역 병원에 입원 및 격리조치됐다.


인사이트DaNangtv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평소 당뇨병과 만성 신부전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던 남성은 30일 코로나19 양성 판정과 함께 중증 폐렴 진단까지 받으며 상태가 급속도로 나빠졌다.


그리고 지난 12일 0시, 맥박과 혈압이 떨어지는 등 더욱 위중해졌고 30분 후 431번 환자는 숨을 거뒀다.


이날 아침 병원 측은 431번 환자의 시신을 다낭의 한 화장터로 옮겼다. 이때 잠시 길가에 정차해 유가족들이 고인을 향해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있도록 시신이 실린 구급차의 뒷문을 열었다.


그러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 때문에 유가족들을 2m 이상 떨어진 곳에서 마지막 인사를 올릴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eibo 'Bei Da Chen Hao Wu'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CGTN'


가족들은 아버지의 시신이 실린 봉고차에 가까이 다가가지 못하고 먼발치에서 주저앉아 오열했다.


아버지를 코앞에 두고도 어루만질 수 없는 가족들. 온몸을 꽁꽁 감싼 푸른색 방호복 너머로 가족을 잃은 슬픔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후 해당 환자의 가족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에서 "이것이 의료계에서 베푼 인도주의적 행위라고 생각한다. 우리 가족은 그것을 매우 높이 평가할 뿐만 아니라 매우 감사하다"라며 의료진의 배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