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로 흙더미에 매몰된 '새끼' 구해달라며 밤낮으로 울어 구조한 어미 개

인사이트MBC '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어미 개의 필사적인 몸부림으로 매몰된 아기 강아지들이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지난 12일 MBC 'MBC 뉴스데스크'는 경기 이천시 율면의 한 마을에서 창고가 무너진 잔해 속에서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흙더미를 파헤친 끝에 강아지를 구조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이곳에서는 폭우로 주택과 창고 등이 무너졌다. 이때 아기 강아지들이 같이 매몰된 것.


주민들은 곧바로 구조작업을 통해 2마리를 구해냈다. 그러나 두 마리의 강아지가 구조됐음에도 어미 개는 줄을 끊고 달려와 계속해서 짖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MBC 뉴스데스크'


녀석의 행동에 주민들은 결국 땅을 다시 파헤쳤고 매몰돼 있던 아기 강아지 두 마리가 추가로 발견됐다.


8일간 땅속에 있었던 녀석들은 다행히 무사했다. 그제야 어미 개는 짖기를 멈추고 새끼를 보살피며 핥았다.


새끼를 구하려는 어미의 지극한 모성애로 인해 아기 강아지들이 구출된 것이다.


한편 강아지들은 어미 개와 함께 인근 동물보호소로 옮겨져 새로운 주인을 찾고 있다.


인사이트MBC 'MBC 뉴스데스크'


Naver TV 'MBC 뉴스데스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