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락해주세요"···가족들 앞에서 결혼 선언한 '한다다' 이초희♥이상이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뉴스1] 이아영 기자 =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와 이상이가 가족들에게 결혼을 선언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연출 이재상)에서는 송다희(이초희 분)와 윤재석(이상이 분)이 결혼을 결심했다.


이날 윤재석의 청혼을 받은 송다희의 반응은 예상 밖이었다. 기뻐하기보다는 놀란 눈치였다.


윤재석은 "정착하고 싶어졌다. 송다희한테. 평생 같이하자고 약속하고, 약속받고. 송다희가 날 이렇게 만들어버렸다. 너무 갑작스러운 것 안다. 그런데 충동적인 마음 아니다. 같이 살면 밤마다 아쉽게 헤어지지 않아도 된다. 밤늦게까지 얘기하다 잠들고, 일어나면 같이 공부도 하고. 행복할 것 같지 않나"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송다희는 "행복할 것 같다. 그런데 용기가 안 난다, 지금은"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그는 "나도 같이 있고 싶고 헤어지는 거 아쉽고 집에 가면 또 보고 싶다. 그런 마음만으로 밀어붙이기엔 너무 뻔뻔하다. 파혼으로 부모님 마음에 못질한 지도 얼마 안 됐고 공부하겠다고 편입까지 해놓고 용기를 낼 수가 없다"고 주저했다.


윤재석은 "이해한다. 어차피 한번은 넘어야 할 산이라고 생각한다. 다희 씨 마음이 내 마음과 같다면"이라며 송다희가 지금 당장 결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집에 돌아온 송다희는 깊은 고민에 빠졌다. 송다희는 송나희(이민정 분)에게 연애와 결혼의 차이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송나희는 "좋은 점도 있다. 안정감. 영원한 내 편이 생겼다는 것. 늘 같이 있다는 것. 그게 단점이 되기도 한다. 결혼 생활이 아이러니하다"고 말했다.


"지금이 더 좋은 것이냐"는 송다희의 질문에 송나희는 "지금은 조심도 하고, 둘이 잘 풀어갈 수 있다는 자신감도 있는데, 결혼 생활이라는 게 둘만의 문제는 아니다"고 조심스레 답했다.


송나희는 결혼에 대해 묻는 송다희에게 "결혼할 것이냐?"고 물었고 송다희는 티 나게 당황하며 발끈했다.


송다희는 윤재석과의 결혼 생활을 상상해봤다. 행복한 상상도 잠시, 화내며 반대할 부모님을 생각하자 괴로움에 몸부림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윤재석은 고민하는 송다희에게 졸업증명서, 성적우수자 상장, 토익 성적표, 통장잔액, 주식, 건강검진결과표 등의 서류를 가져와 보여줬다.


또 '송다희 외조 계획서'라는 문서를 만들었다. 결혼 후에도 송다희가 공부를 계속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약속이었다. 윤재석은 "우리 같이 잘해나갈 수 있다"고 말했고, 송다희는 고개를 끄덕였다.


문제는 부모님의 허락이었다. 송다희는 용기를 얻기 위해 술을 마셨다. 송다희는 결심한 김에 당장 윤재석과 함께 부모님을 만나기로 했다.


집에는 온 가족이 모여있었다. 윤재석의 등장에 모두가 의아해할 때, 윤재석은 "다희 씨랑 결혼하겠습니다. 허락해주세요"라고 예고도 없이 돌직구를 날렸다.


Naver TV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