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나와도 2~3년은 마스크 계속 써야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에 퍼지면서 마스크는 이제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 됐다.


바이러스로부터 나와 가족을 지킬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마스크 착용인 것이 분명하긴 하나 점점 더워지고 습해지는 날씨에 많은 이들이 지쳐간다.


하루빨리 마스크 없이 숨 쉴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라고 있지만 여전히 먼 이야기라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캐나다 'CBC 뉴스' 등 현지 매체는 캐나다 보건 당국이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더라도 마스크 쓰기 등 방역 대책을 최대 3년간 지켜야 한다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CBC News


인사이트마스크 착용한 캐나다 국민 / GettyimagesBank


보도에 따르면 보건관인 테레사 탬 박사(Dr. Theresa Tam)는 이날 일일 회견에서 백신이 개발되더라도 특효약이 될 것이라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탬 박사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 나오는 게 매우 중요한 해결책이다"면서도 "우리가 일상적, 개인적으로 지켜오던 공중 보건 수칙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백신이 역할을 하더라도 우리는 앞으로 2~3년의 장기간을 위한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즉 백신이 개발되더라도 2~3년간 물리적 거리두기,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보건 수칙을 지켜야 하는 셈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탬 박사는 "백신이 얼마나 효과적일지 불분명하다"며 면역의 강도와 지속 기간, 필요한 적정투여량 등에 여전히 의문을 가졌다.


또한 백신이 모든 사람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를 줄 수 있을지도 미지수라고 강조했다.


현재 우리나라 역시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이에 국민들이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대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 보건관의 경고를 무시할 수 없을 듯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