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폭탄 쏟아져 교통사고 날까 봐 걱정돼 폭우 속에서 허겁지겁 밥 먹는 경찰관

인사이트Chutian Metropolis Daily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연일 기록적인 폭우로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는 중국.


고통스러운 상황에서도 시민들을 구하기 위해 빗속에서 고군분투하는 경찰, 구조 대원들의 노고가 빛나고 있다.


이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쉬기는커녕 끼니조차 제대로 먹지 못한 채 근무하고 있다고 알려졌는데 실제로 이 같은 상황이 여실히 드러나는 장면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추티안 메트로폴리스 데일리(Chutian Metropolis Daily)'는 빗속에서 근무하면서 끼니를 때우는 한 교통경찰의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hutian Metropolis Daily


매체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지난 18일 후베이성(湖北省)에서 찍힌 것으로 경찰은 엔씨 공안 기관(Enshi Public Security Bureau) 소속 교통경찰 강 홍(Kang Hong)씨다.


이날 강 홍은 도심에서 가장 낮은 곳에 있는 도로가 홍수로 침수되면서 이곳으로 진입하는 차를 막고 우회시키기 위해 도로 한가운데에서 근무했다.


비가 쉴 새 없이 내렸고 차가 계속해서 진입해 그는 아침부터 자리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식사 시간이 되자 몹시 배가 고팠지만, 시민들이 침수된 도로로 향할까 걱정돼 밥도 먹을 수 없었다.


결국 그의 동료가 작은 도시락을 사다 줬고 그곳에 앉아 식사하기 시작했다. 한 손에는 우산을 들고 허리를 잔뜩 숙인 채로 허겁지겁 음식을 입에 넣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hutian Metropolis Daily


주린 배를 채우면서도 시선을 앞을 향했다. 그는 밥을 먹으면서도 계속 손짓을 하며 차를 우회시켰다.


혹시라도 침수된 도로로 차가 진입하거나 교통사고가 날까 봐 노심초사한 모습이었다. 그는 시민들의 안전에 주의를 기울이느라 자신에게는 전혀 신경 쓰지 못하는 듯했다.


음식을 대충 입에 넣고 빠르게 먹어 치웠으며 의자에 앉아있는 강 홍의 발은 완전히 젖어 신발을 신을 수가 없는 상태였다.


이 같은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희생정신이 엄청나다", "항상 시민을 위해 노력해줘서 감사하다", "나라에서 좀 더 대우해주었으면 좋겠다" 등의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Chutian Metropolis Dail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