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생 성희롱' 논란 이후 '아청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방송인 김민아

인사이트YouTube '대한민국 정부'


[뉴스1] 이상학 기자 = 정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남중생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방송인 김민아씨(29)가 경찰에 고발당했다.


7일 오후 12시30분 보수성향의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들은 김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이 유튜브 채널의 최종 책임자로 보고 문 대통령과 박 장관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와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대한민국 정부'


논란이 된 건 앞서 지난 5월1일 대한민국 정부 유튜브 채널 '왓떠빽 시즌2'에 게재한 동영상이다. 


이 영상에서 김씨는 A군에게 "혼자 있을 때 뭐해요?" "그 에너지는 어디에 풀어요?" "여자친구 있어요" 등 질문을 했다. 


이 발언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일부 누리꾼들은 미성년자에게 적절하지 않은 성희롱성 발언이라고 지적하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자유대한호국단 측은 "영상편집자는 자막을 넣는 등 영상 편집과 검수과정에서 성희롱 발언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었다"면서도 "문제가 되는 부분을 삭제하지 않고 오히려 자극적인 부분을 살려 호기심을 유발하는 방송을 내보냈고 그 과정에서 A군이 느낄 수치심과 사안의 심각성에 대해서는 무시해도 된다고 인식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인사이트YouTube '대한민국 정부'


인사이트YouTube 'Loud G'


이어 "과거 문제가 됐던 여러 성희롱 사건을 떠올려보면 문제는 심각해진다"며 "가해자와 피해자의 성별이 바뀌었다고 해서 그 심각성이 줄어들지는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 채널이 문체부에서 운영하는 채널이라는 점도 이번 논란이 커진 이유 중 하나다.


단체 측은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 정부 공식'이란 타이틀을 걸고 전 세계인이 스마트폰 터치 한 번으로 접근할 수 있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며 "코너 진행자와 방송 영상제작자를 관리·감독할 의무를 지니는 최종 책임자의 무게는 더 무거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씨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부주의한 언행으로 시청하시는 분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Loud G'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