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적은 역시 적...남북연락사무소 결단코 폐쇄할 것"

인사이트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왼쪽부터)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뉴스1


[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의 대남 기구인 통일전선부는 5일 대북 전단(삐라) 살포를 재차 문제 삼으면서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전선부는 이날 밤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통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 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들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 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면서 이 같이 발표했다.


대변인은 "남조선에서 공개적으로 반공화국 삐라를 날려 보낸 것이 5월 31일이지만 그전부터 남측의 더러운 오물들이 날아오는 것을 계속 수거하며 피로에 시달려오던 우리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더욱 확고히 내리였다"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남쪽으로부터의 온갖 도발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남측과의 일체 접촉 공간들을 완전 격페하고 없애 버리기 위한 결정적 조치들을 오래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지금 남조선 당국은 이제야 삐라 살포를 막을 법안을 마련하고 검토 중이라고 이전보다는 어느 정도 진화된 수법으로 고단수의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면서도 "그렇다면 결국 그런 법안도 없이 군사분계 연선지역에서 서로 일체 적대 행위를 중단하자는 군사분야의 합의서에 얼렁뚱땅 서명하였다는 소리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하다면 남쪽에서 법안이 채택되어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려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인차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라고 경고했다.


앞서 김여정 제1부부장은 4일 대북 전단(삐라) 문제를 들어 우리 정부를 비난한 담화를 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을 통해 발표했다. 그는 삐라 살포에 대해 "가장 부적절한 시기를 골라 가장 비열한 방식으로 '핵 문제'를 걸고 들면서 우리에 대한 비방중상을 거리낌 없이 해댄 짓거리"라면서 "뒷감당을 할 준비가 돼 있는지 남조선 당국자들에게 묻고 싶다"라고 밝혔다. 특히 담화에서 연락사무소 폐지뿐만 아니라 금강산 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 철거, 9·19 남북군사합의 파기 등을 후속 조치로 언급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날 대변인은 김 제1부부장이 담화 이후 우리 정부가 "남측이 먼저 교류와 협력에 나서라는 숨은 메시지가 담겨 있다고 어리석게 해석했다"면서 "헛된 개꿈을 꾸고 있다"라고 맹비난했다.


통일부를 직접 언급하며 "삐라의 대부분이 남측 지역에 떨어져서 분계연선 자기 측(남측) 지역의 생태 환경이 오염되고 그곳 주민들의 생명과 생활 조건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단 살포가 중단되어야 한다고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를 내고 있다"라고 저격하기도 했다.


아울러 "허튼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구구를 뜯어보고 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라면서 김 제1부부장의 담화의 무게를 재차 강조했다. 통일전선부는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부서로, 김 제1부부장이 대남사업을 총괄한다고도 확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