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다음 주부터 '지역 변경'해 사용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이헌일 기자 = 내달 4일부터 지난 3월29일 이후 이사 간 국민들도 현재 거주 지역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쓸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신용·체크카드로 지원금을 받은 국민이 3월29일 이후 다른 광역자치단체로 이사한 경우 6월4일부터 지원금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한다고 27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산정 기준일인 3월29일 이후 이사간 경우 이사 전 지자체에서만 사용할 수 있어 불만의 목소리가 높았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사용지역 변경은 주민등록표상 주소지 관할 광역자치단체(시·도)로만 가능하다. 지원금 사용 종료일 전일인 8월30일까지 카드사 홈페이지나 콜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여러 차례 이사를 하더라도 횟수와 관계없이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다.


다만 지자체를 통해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원금을 수령한 경우에는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없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