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에 흙장난하러 나간 아들이 1kg짜리 금괴 2개를 가지고 들어왔습니다"

인사이트rouillac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세가 조금 수그러드는 기미가 보이자 마침 따뜻해진 날씨에 집 앞 마당에 나갈 수 있게 된 두 형제가 있었다.


마당에서 요새를 짓기 위해 흙놀이에 한창이던 형제는 번쩍이는 무언가를 발견했다. 바로 어마어마한 가치를 지닌 '금괴'였다.


지난 21일(현지 시간) 영국 BBC는 프랑스에서 한 형제가 정원에서 흙놀이를 하던 중 최소 1억3천만 원의 가치를 지닌 금괴를 발견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상트르발드루아르 루아르에셰르주에 위치한 방돔(Vendôme)에 사는 익명의 두 형제와 가족은 최근 예기치 못한 횡재를 맞이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수도 파리가 봉쇄되자 이들 가족은 할머니의 집이 있는 이곳으로 이사를 했다.


이사를 한 후에도 형제는 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매일 집 안에서만 놀아야 했다.


이를 안쓰럽게 여긴 형제의 부모는 따뜻해진 날씨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절정을 지나는 듯하자 소년들을 집 앞 마당에 나가 놀수 있게 했다.


이들은 정원에 있는 나뭇가지와 나뭇잎 등을 가지고서 자신들만의 요새, 오두막을 짓기 시작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버지로부터 정원에 놓인 오래된 하얀 천더미를 사용해도 된다는 허락을 받고 요새 짓기에 한창이던 그때, 소년들은 두 개의 돌덩이를 발견했다.


어딘가 번쩍이는 두 돌덩이는 바로 무게 1kg의 금괴 2개였다. 이후 이 사실을 안 형제의 아빠는 현지 경매 회사를 찾았다.


전문 경매 회사인 루일락(Rouillac)에서는 처음에는 이 돌덩이를 오래된 칼 홀더쯤으로 여겼지만, 아빠가 금괴 구매 증명서를 발견해 다시 한번 검증을 요청했다.


해당 금괴는 1967년 형제의 할머니가 구입했으며 현재 시세를 반영한 감정가는 10만 유로(한화 약 1억3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감정을 맡은 경매인은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금값이 오르는 추세라며 이들 가족에게 조금 더 기다렸다가 팔 것을 권했다.


코로나19로 이사를 간 곳에서 주춤해진 바이러스 확산세 덕에 밖에서 놀던 두 소년이 발견한 1억3천만 원 상당의 금괴.


모든 것이 우연히 이루어진 상황이지만 불행 속 희망이라는 실버라이닝(silver lining)을 실감케 한다.


한 형제의 이 같은 사연이 전해지면서 전 세계 누리꾼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속에서 예상치 못한 상황이 가져다주는 기쁨을 함께 느끼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