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다녀왔으면서 몰래 도망치려다 딱걸린 20대 외국인 남성

인사이트뉴스1


[뉴스1] 강대한 기자 =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다녀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대상이던 한 외국인이 밀출국하려다가 해경에 붙잡혔다.


창원해양경찰서는 17일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아프리카 에리트레아 국적의 A씨(29)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6년 전쯤 난민으로 입국한 A씨는 이날 오후 1시42분쯤 경남 거제시 능포항 동쪽 약 10㎞(5.5해리) 바다에서 중국 상해로 이동 중이던 컨테이너선(9만4684톤·승선원 20명)에 몰래 탑승한 채로 밀출국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컨테이너선 승선원들이 배 안에 숨어있던 A씨를 발견하고 창원해경에 신고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신고를 받은 창원해경은 경비함정과 신항파출소 연안구조정 등을 급파해 A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창원해경은 코로나19 감염에 대비해 방역복을 착용하고 A씨 신병을 확보했다.


앞서 행정당국은 지난 4월24일부터 5월6일 사이 이태원을 방문한 사람들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A씨도 이 기간에 이태원을 방문해 서울시에서 관련 문자를 받았지만, 코로나 검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창원해경은 현재 A씨를 격리조치한 뒤 신항 검역소에 통보해 검체 채취에 이어 코로나19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밀출국자 A씨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뒤 자세히 조사할 예정이다”며 “최근 코로나19 관련 외국인의 밀항·밀출국 기도가 늘어나고 있어 관계기관과 협업을 통해 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