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숨 걸고 방역했다가 '코로나' 감염된 간호사, 입원 43일 만에 건강히 퇴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뉴스1] 유승훈 기자 = 2주간의 대구 의료봉사를 마친 뒤 자가격리 기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40대 간호사가 입원 43일 만에 퇴원했다.


17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대전 보훈병원 간호사인 A씨(42·여)는 최근 2차례 연속 실시된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지난 16일 퇴원 조치됐다.


A씨는 지난 3월8일부터 22일까지 대구 동산병원에서 의료 지원 봉사활동을 실시했으며 근무 마지막 날 실시된 코로나19 검체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음날인 23일부터 전북 장수의 부모님 집 단독 별채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외부와의 접촉을 방지하기 위한 의료인으로서의 선택이었다.


하지만 모범적 자가격리를 실시하던 중 3월29일부터 기침과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즉각 실시된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지만 증상은 계속됐고 4월4일 최종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후 전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시작한 A씨의 상태는 상당한 호전세를 보였지만 퇴원 결정은 좀처럼 이뤄지지 않았다.


연속 2차례에 걸친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와야 퇴원이 가능하지만 1차 음성 뒤 2차 검사에서 미량의 바이러스가 검출됐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4월24일에도 퇴원이 고려됐지만 2차 검사에서 소량의 바이러스가 검출돼 미뤄진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전북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의 경우 의료인답게 철저한 자가격리 규칙을 준수했지만 늦게 확진 판정을 받은 안타까운 사례였다”면서 “치료 과정에서 소량의 바이러스가 나와 퇴원 결정이 늦어졌지만 완쾌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A씨는 향후 1~2주 동안 건강상태 등을 확인한 뒤 일상에 복귀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