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연습' 시켜주다 액셀 잘못 밟은 '10대 딸' 차에 치여 죽은 아빠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수은 기자 = 딸에게 운전을 가르쳐주던 아빠가 액셀(가속페달)을 밝은 딸이 운전하던 차에 치여 숨지는 일이 일어났다.


잠깐의 실수가 빚어낸 안타까운 사고로 한 가장이 숨졌고 안전 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전해졌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미국 지역 방송 WTVF에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한 남성이 10대 딸에서 운전을 가르쳐주다 딸이 가속 페달을 밟는 바람에 자동차에 치여 죽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플로리다주 피넬라스카운티 타르폰 스프링스에서 벌어진 끔찍한 사고는 딸을 사랑했던 한 40대 남성의 목숨을 앗아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보도에 따르면 부녀는 지난 화요일 오후 5시 30분경 한 주차장에서 운전 및 주차 연습을 하던 중 참사를 맞았다.


당시 남성은 딸에게 픽업트럭 차종 중 하나인 포드 F-150 주차하는 방법을 알려주던 중이었다.


한창 연습을 하던 도중 남성은 딸이 주차 공간에 무사히 들어갈 수 있도록 트럭을 봐주기 위해 조수석에서 내렸다.


그 순간 운전이 미숙했던 딸은 가속페달을 밟았고 그대로 아빠에게 돌진했다. 이 충격으로 남성은 차에 치여 이내 나무에 처박히고 말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안타깝게도 남성은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긴급히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타폰 스프링스 지역 경찰 관계자는 신고 전화를 접수하고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10대 소녀가 다급하게 중년 남성에게 응급조치하는 모습이었다며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 당국은 구체적인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지만 딸의 운전 실수에 따른 사고로 잠정 결론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