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주점 확진자 수원 '볼링장'서 5시간 머물러…집단감염 우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최대호 기자 = 경기 수원시 장안구 소재 킹핀볼링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시간 동안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집단감염 우려가 클 것으로 보고 킹핀볼링장 방문 시민들의 자진신고 및 대인접촉 금지를 당부했다.


14일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 54번 확진자 A씨(10대·대학생)는 지난 8일 오후 11시~9일 오전 4시 사이 장안구 정자동 소재 킹핀볼링장을 다녀갔다.


A씨는 볼링장에 머무는 동안 비말감염 우려가 큰 흡연실을 자주 이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는 최근 홍대 주점을 다녀온 후 13일 확진판정을 받은 A씨에 대한 동선 역학조사 결과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SNS를 통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달린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8~9일 킹핀볼링장에 머문 시민께서는 장안구보건소로 지체없이 자진신고해 달라"고 안내했다.


30개 레인 시설을 갖춘 킹핀볼링장은 수원지역 최대 규모 볼링장으로 주말에는 순서를 기다려야 할 정도로 손님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수용 인원은 약 150명 수준이다.


염 시장은 "다시 한번 자진신고와 검사에 응해줄 것을 당부드리며 관련 내용을 최대한 많은 분들과 공유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