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한국으로부터 마스크 1억2천만 장 확보했다"

인사이트아일랜드 록밴드 'U2'의 보컬이자 사회운동가 보노와 문재인 대통령 / 뉴스1


[뉴스1] 최종일 기자 = 아일랜드가 한국으로부터 마스크 1억2000만장을 확보했으며 물량은 수주 내 수송될 것이라고 현지 일간지 '아이리시 포스트'가 보건 당국자를 인용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폴 피드 아일랜드 보건부 산하 보건서비스행정부(HSE) 최고책임자는 더블린의 한 병원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의료진을 위해 매주 900만장의 마스크가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한국으로부터 1억2000만장의 마스크를 확보하게됐다고 밝혔다.


피드 최고책임자는 지난주 레오 바라드카 아일랜드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 간 전화통화를 통해 "아일랜드 보건시스템을 위한 마스크 공급선을 열 수 있었다(unlock)"며 "1억2000만장이 수송될 것인데 향후 수주 동안에 걸친 수송 일정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레오 바라드카 아일랜드 총리와 통화하는 문재인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앞서 지난달에는 세계적인 록밴드 U2의 리더이자 인도주의 활동가인 보노(본명 폴 데이비드 휴슨)가 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진단키트 등 의료장비를 구매해 아일랜드에 기증하고 싶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보노는 지난해 12월 첫 내한공연을 마친 뒤 청와대를 방문해 문 대통령과 접견을 한 바 있다.


한편 현재 마스크 수출은 국내 수급에 지장이 없도록 금지돼 있지만 정부는 외국정부가 공식 요청하는 경우에 한해 인도적 지원 목적의 해외공급을 허용하고 있다.


정부의 코로나19 마스크 지원 기준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가 크고 의료·방역 요건이 취약한 경우 △우리나라의 외교·안보상 지원 필요성이 있는 경우이다.


정부는 해외 수출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향후 해외 정부의 공식 요청이 없어도 정부의 사전 승인을 거치면 기업에서 마스크를 해외로 수출할 수 있다. 중대본 내 마스크 TF팀에서는 정부 해외 공급과 마찬가지로 마스크 해외 공급 타당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