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글몽글한 '멘트+분위기' 모두 완벽했다고 난리 난 '화양연화' 이보영♥유지태 키스신

인사이트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보영과 유지태가 달달한 키스신을 선보였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 한재현(유지태 분)과 윤지수(이보영 분)는 서로를 향한 애틋한 감정을 고백했다.


이날 남편 한재현의 첫사랑이 윤지수임을 알게 된 장서경(박시연 분)은 일부러 윤지수를 자신의 브랜드 파티에 초대한 뒤, 피아노 연주를 부탁해 모멸감을 주려 했다.


윤지수는 이에 굴하지 않고 장서경에게 "이런 천박한 파티에 내 고급진 연주가 아깝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후 한재현은 슬픔에 잠긴 윤지수를 데리고 과거 함께 여행했던 바다로 떠났다.


한재현은 윤지수에게 "누가 봐도 일탈이고 아무리 첫사랑이라도 부적절한 관계가 정당화될 수 없는 건데 왜 나는 널 추억에 넣어둘 수 없을까"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한테 넌 꿈이었다. 잃어버렸던 꿈을 다시 마주하니까 버려지지도, 도망가지지도 않더라"라며 숨겨온 속마음을 고백했다.


윤지수는 "꿈이니까. 금방 깰 테니까"라고 말하며 한재현에게 다가가 입을 맞췄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이후 이들은 서로를 껴안은 채 뜨거운 키스를 선보여 보는 이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여기에 붉은 노을빛 하늘과 푸른 바다의 풍경이 더해지며 로맨틱한 분위기가 폭발했다.


해당 방송을 접한 누리꾼은 "완벽하다", "내가 다 떨린다", "분위기 대박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 관련 영상은 1분 3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화양연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