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CEO', 코로나19 구호 위해 자산 '1조 2,200억 원' 기부

인사이트잭 도시 트위터 CEO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트위터 공동 창업자 겸 CEO이자 전자 결제 플랫폼 '스퀘어'의 CEO이기도 한 잭 도시(Jack Dorsey, 43)가 코로나19 구호활동을 위해 어마어마한 액수를 기부한다고 밝혀 화제다.


8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잭 도시는 지난 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무려 10억달러(한화 약 1조 2,200억 원) 기부 소식을 전했다.


지금까지 수많은 유명인들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기부해왔지만 잭 도시가 기부하겠다고 말한 금액은 그중에서도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나는 스퀘어의 보유 지분으로 10억 달러를 코로나19 구호 활동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라면서 "이 금액은 현재 순자산의 약 28%에 달한다"라고 밝혀 충격을 줬다.


이어 "코로나19 종식 후에는 해당 자금을 어린 여성들의 교육과 건강을 증진시키고 기본 소득을 확충하는데 쓰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같은 내용을 밝히며 기부 금액이 어떻게 쓰이는지 투명하게 밝힐 예정이라면서 이를 추적할 수 있는 구글 시트 링크를 함께 게재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역시 부자들은 기부 액수부터 다르다", "진짜 역대급 기부다", "1조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한편 잭 도시 뿐만 아니라 많은 세계적인 부호들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기부하고 있다.


앞서 빌 게이츠 재단은 1억 달러(한화 약 1,222억 원)를, 페이스북 설립자 마크 주커버그의 아내인 챈 주커버그가 2천 500만 달러(한화 약 306억 원)를 그리고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1억 달러 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