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에 갇혀있는 호랑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동물원에 갇혀있는 호랑이 한 마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5일(현지 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의 호랑이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호랑이 말레이시아 호랑이 품종의 4살 '나디아'로 알려졌다.


이뿐 아니라 같은 동물원 내에 다른 호랑이 3마리와 사자 3마리도 같은 감염 증상을 보여 현재 치료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동물원 측은 "호랑이와 사자가 마른기침과 식욕 저하 등 증상을 보였다"며 "치료를 잘 받고 있고 사육사들과 잘 어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가 호랑이·사자한테는 어떤 증상을 유발하는지 알려지지 않았지만 우리는 계속해서 이를 관찰할 것이고 완전히 회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동물원 측은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고자 지난달 16일 문을 닫은 상태다.


출입자가 없는 환경에서 동물들에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자 동물원 측은 사육사 중에 '무증상 감염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홍콩과 벨기에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기르던 강아지와 고양이가 주인으로부터 감염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