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좋아하는 사람과 절대 연애하지 마세요"···술꾼 남친과 매일 싸우는 여성이 쓴 후회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술을 잘하지 못하더라도 사랑하는 사람과 나누는 술은 참 달다. 그와 함께 하는 시간, 깊어지는 밤, 그의 미소까지 모든 게 아름답다. 


문제는 아름다움을 함께 나누지 않을 때다. 특히 한 사람이 술을 너무 좋아한다면 연인 사이 고민이 되기도 한다. 


남자가 친구들과 술을 마신다. 그 정도가 과하다면 여자친구는 자연스레 손에서 전화기를 떼지 못한다. 


한 사람이 즐거운 사이, 한 사람은 걱정 속에서 쉬이 잠을 이룰 수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태양의 후예'


지난 25일 페이스북 페이지 '사연을 읽어주는 여자'에는 "술 좋아하는 사람과 연애하는 건 정말 힘든 일인 것 같아요"라며 익명의 여성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술을 좋아하는 남자친구 때문에 매우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취하면 연락이 잘 안 되는 건 기본이고 겨우 연락이 닿더라도 술에 취한 그와 제대로 된 대화를 나눌 수 없어 아무런 의미가 없다. 


게다가 남자친구는 술만 취하면 옆 사람과의 스킨십도 잦아진다. 이 대상이 이성일 때도 서슴지 않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봄밤'


A씨는 "그 사람이 술을 안 마실 땐 우리 사이 아무 문제가 없는데 술만 마시면 다툼이 생기니까 술이 원수처럼 느껴져요"라며 "그놈의 술... 진짜"라고 한탄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술이 싸움의 원인이 되는데 술과 거리를 두지 않는 건 남자친구의 태도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정말 여자친구에 대한 애정이 있다면 친구들과의 만남과 술 먹는 횟수를 줄이는 게 옳다는 설명이다. 


실제 술이 원인이 돼 다투고 이별까지 겪는 커플들이 많다. 인터넷에는 남자친구 혹은 여자친구의 잦은 음주 때문에 이별했다는 사연이 넘쳐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연애의 발견'


술을 끊기 힘들다면 가장 좋은 방법은 연인과 함께 가벼운 음주를 즐기는 것이다. 


미국 미시간대 키라 버딧(Kira Briditt) 박사 연구진의 연구에 따르면 커플이 비슷한 음주 습관을 갖고 있을 때 그렇지 않은 커플보다 더욱 관계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단 술을 과하게 즐기는 건 도움이 되지 않는다. 연구진은 "고도한 술은 나중에 후회할 말을 뱉는 등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금 함께 있는 사람과 오래오래 사랑을 나누고 싶다면 자신이 좋아하는 것보다 상대가 좋아하는 행동을 하는 게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