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코로나가 우리 아들을 죽인 건 맞네요"···대구서 숨진 17세 소년 아빠의 눈물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결국 코로나가 우리 아들을 죽인 건 맞네요"


17살이라는 이른 나이에 세상을 등진 어린 아들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었던 부모는 허망한 듯 나지막이 말했다.


지난 18일에 사망한 17세 경산 소년 A군은 8번의 코로나 검사 끝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최종 결과는 보건 당국과 여러 대학병원의 검체 검사 결과를 종합한 결과기 때문에 신뢰성이 상당히 높다.


하지만 이 소년이 죽게 된 것에 코로나가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고 단언할 수 있을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군의 부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 아들은 코로나에 집중된 감염병 의료체계의 사각지대에 놓인 피해자"라고 말했다.


숨진 A군이 처음 방문한 병원은 경산중앙병원이었다.


지난 12일 심한 고열 증상으로 경산중앙병원을 방문한 A군에게 병원 측은 "코로나 양성일 수 있어 입원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했다.


A군의 부모에 따르면 체온계에 찍힌 숫자는 무려 41.5도였다고 한다. X선 촬영에서도 폐에 염증 증상이 있었지만 입원할 수 없었다.


집으로 돌아왔지만 증상이 계속해서 심각해진 A군은 다음날인 13일 영남대병원으로 이송됐고 5일간의 투병 끝에 숨졌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A군의 아버지는 "흔히 말하는 '골든타임'을 놓친 것이다"라며 "지금의 감염병 의료체계는 잘못됐다"고 호소했다.


"코로나가 아닐 가능성이 높은 데다가, '오늘 밤을 못 넘길 것 같다'고 판단된 환자를 집에 보내는 것이 말이 되는 체계인가", "이는 명백한 치료권 박탈 행위이지 않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코로나가 아닌 사람은 우리 아들처럼 치료도 못 받고 죽는 거냐"며 현 의료체계를 지적했다.


경산중앙병원은 "확진 가능성이 있어 입원 치료가 불가능했다"며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파수꾼'


병원을 방문한 환자가 "코로나 의심 환자 아니냐", "수용할 곳이 없다"는 이유로 문전박대당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당장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만 살펴봐도 "발열이 있어 진료를 거부당했다", "응급실에 자리가 없다"며 진료를 거부당한 환자가 한둘이 아니다.


이처럼 코로나로 인한 의료 수요 폭증은 현장의 의료 사각지대를 유발하고 있다.


이런 의료 사각지대 현상이 계속된다면 제2, 제3의 A군이 나오지 않으리란 보장은 없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