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19일) 최대순간풍속 '126km'의 태풍급 강풍 몰아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한반도를 휩쓸고 있는 코로나의 광풍에 이어 태풍 수준의 거센 강풍이 전국을 뒤덮을 예정이다.


18일 기상청은 "내일(19일)과 모레(20일) 아침께 북한을 지나가는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에 위치한 고기압 간의 기압 차가 커지면서 전국에 엄청난 바람이 불 것"이라 전망했다.


이에 따르면 19일 새벽쯤 서울, 경기도, 충청도, 전라도를 중심으로 바람이 심해지기 시작하면서 20일 아침에는 전국적으로 심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특히 19일 강원 영동 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이 시속 126km 이상의 엄청난 바람이 불겠다. 그 밖의 전국에서도 90km 이상의 매운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부분의 지방에 강풍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서는 최대 6m 이상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추정돼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강풍의 영향으로 19일 전국 대부분의 낮 기온이 약 2~7도 정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해 10월 태풍 '하기비스'가 북상할 당시 강원도 영동지방과 경상도 일부 해안 지역에 최대순간풍속 108km 수준의 강풍이 불어온 바 있다.


기상청은 "선별진료소와 같은 야외에 설치된 천막, 간판,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이라 말하며 "항공기, 해상 선박 운행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강한 바람과 함께 약간의 비도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먼바다에서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돌풍도 있을 것"이라며 "19일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지방, 충청도 등에 5mm 내외의 비가 내릴 것"이라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