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페이·우버"···한국에도 도입해달라 난리 난 세계적 서비스 TOP 4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글로벌 시대가 좋은 점은 해외의 먹거리, 서비스, 제품, 콘텐츠를 국경을 초월해 마음껏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유튜브, 맥도날드 등등 바다를 건너온 새로운 서비스들은 우리의 삶을 풍족하고 편리하게 만들어줬다.


하지만 전 세계 사람들이 이미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지만 다양한 이유로 아직 우리에게 제공되지 않아 아쉬움을 사게 하는 서비스가 많다.


오늘은 전 세계 사람들이 이용하지만 한국인들은 사용할 수 없는 세계적인 서비스 4가지를 알아보겠다.


1. 구글 지도


인사이트구글 지도


해외여행의 필수품인 구글 지도는 우리나라에서 정식 서비스되고 있지 않다.


구글 측은 5000 대 1 축척의 국내 지도 데이터를 요구했지만 우리나라는 보안상의 문제로 2만 5000 대 1 축척이 아닐 시 국외로 반출할 수가 없다.


이로 인해 구글 지도를 우리나라에서 사용할 수는 있지만 화질이 깨지고 최신 정보가 업데이트되지 않아 사실상 제대로 사용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2. 우버


인사이트우버


한국을 제외하면 전 세계적으로 사용되는 우버는 택시업계의 반발 때문에 국내에 서비스되지 않는다.


사업용 자동차가 아닌 자동차에 대한 사업을 금지하는 여객 자동차 운수사업 법 때문에 우버를 비롯해 '타다', '카카오 T 카풀'도 일부 사업을 접어야만 했다.


3. 애플 페이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국내에 강한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애플은 꾸준히 애플 페이를 국내에 도입하려 했지만 결제수수료 및 NFC 보급이 발목을 잡아 무산됐다.


애플은 국내 카드업계에 결제액의 1%를 차지하는 무카드 거래 수수료를 요구했고 신용카드사는 타 기업과의 형평성 논란으로 인해 이를 거부했다.


또한 애플은 국내 진출 조건으로 개당 15만 원이 넘는 NFC 단말기 보급을 요구해 카드사와의 이견을 좁힐 수 없었다.


4. 에어비앤비 한국 손님


인사이트에어비앤비


현행 관광진흥법상 도시 지역에서 가정집을 공유해 돈을 받는 행위는 외국인만 손님으로 받도록 규정되어 있었다.


하지만 내국인 손님에 대한 넘치는 수요로 인해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심의위원회를 통해 내국인도 머물 수 있게 개정을 했지만 호스트와 손님이 같이 머물러야 하며 영업일이 180일을 넘을 수 없어 반쪽짜리 허가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