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강제 격리', 외교부가 항의하자 "더 중요한 건 방역"이라고 반박한 중국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산둥성 등 중국의 5개 성(省)이 한국 입국자를 강제 격리하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난색을 보였다.


그러나 중국 측은 외교보다는 방역이 더 중요한 문제라며 강 장관의 발언을 일축하고 있다. 심정은 이해하지만, 중국으로서는 자국민의 안전을 우선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27일 중국의 관영 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국으로 오는 한·일 입국자에 대한 격리는 절대 차별대우가 아니다"라는 제하의 사설을 게재했다.


사설은 강 장관의 발언에 일부 동의하지만, 중국 당국은 격리 조치를 계속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외교보다는 방역이 훨씬 중요한 문제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인사이트강경화 외교부 장관 / 뉴스1


환구시보는 "반드시 지적해야 하는 건 이게 외교 문제가 아니라 그보다 더 중요한 방역 문제"라며 "역병이 심한 국가의 입국자를 절대로 할인해 주는 상황이 생겨선 안 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역수입을 차단하는 게 가장 시급하다는 것이다. 매체는 "만일 해외 관광객을 특수 집단으로 분류해 방치하다 역병이 재발하면 인민이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최근 중국이 26개 성·시에서 신규 환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고 있어 방심하지 말고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는 당부로 풀이된다.


매체는 또 코로나19의 발병 초기 해외에서 중국발 입국 제한 조처를 한 데 대해서도 "심경이 복잡했으나 끝내는 받아들였다"며 "조처를 한 국가를 증오하지 않는다"고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또 "중국이 한·일을 상대로 14일 격리 조치를 한 것도 결국 한·일의 이해를 받을 것"이라며 "한·일 입국자를 격리하지 않았다가 방역망이 뚫린다면 오히려 더 존중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매체는 한발 더 나아가 중국 내 모든 성·시가 웨이하이를 따라 한·일 입국자를 격리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중국에서는 산둥성과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푸젠성 등 5개 지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호텔격리나 자가격리 등의 조처를 하고 있다.


중국을 비롯해 한국 관광객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는 총 42곳이다. 몽골과 세이셸, 피지, 필리핀, 인도, 벨라루스, 튀니지, 모로코, 파라과이, 파나마 등이다.


인사이트중국 시진핑 주석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