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 앞두고 달아난 '대구 신천지 교회' 다녀온 20대 신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전원 기자 =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왔다고 주장하던 20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앞두고 도주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22일 광주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50분쯤 조선대 병원으로부터 광주 서구의 한 대형서점에서 쓰러진 A씨(24)가 도주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A씨는 음압병실에서 감염검사를 받으려고 했었고 이 과정에서 도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전화도 끄고 잠적한 A씨는 오후 8시 45분쯤 스스로 다시 병원에 돌아왔다.


병원 측이 검체를 채취해 감염 여부를 확인할 계획인 가운데 경찰은 A씨가 병원에서 도주한 1시간 동안의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경찰 관계자는 "왜 이같은 행동을 했는지를 확인할 방침이다"며 "만약 서점이나 보건 당국을 속이고 코로나19 의심 환자 행세를 했을 경우에는 공무집행방해나 경범죄처벌법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이날 오후 4시쯤 광주 서구의 한 대형서점에서 쓰러졌다.


A씨는 119로 광주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자신이 경기도에 거주한다며 '깜짝깜짝 쓰러지는 병이 있다'고 이야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에 예배를 드리기 위해 왔다는 A씨는 대구 신천지 교회를 다녀왔고, 중국 사람들과도 자주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발열이나 인후통 증세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점 측은 A씨가 쓰러지자 서점 안에 있는 고객들을 내보냈고, 보건당국은 코로나19 가능성 등에 대비해 긴급 방역작업을 벌였다.


해당 서점은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임시 휴점에 들어갔다. A씨를 이송한 구급대원은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광주에서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각각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에서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