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의료진 "'우한폐렴' 바이러스 치료법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김정한 기자 = 태국 보건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 방법을 알아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일 보도했다.


보건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인 71세인 중국 여성이 독감에 사용되는 항바이러스제와 에이즈(HIV) 치료제를 혼합한 약을 복용한 후 극적으로 호전됐다고 밝혔다.


의료진인 크리엥삭 아티포르와니치 박사는 기자회견에서 이 여성이 이 항바이러스 혼합제를 투여한 지 48시간 만에 음성 반응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크리엥삭 박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48시간 만에 음성 반응으로 변했다"며 "위중한 상태였던 이 환자는 12시간 후 깨어났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그는 의료진이 항바이러스제인 오셀타미비르와 에이즈 치료제인 로피나비르와 리토나비르를 조합했다고"고 설명했다.


태국은 지금까지 19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국의 제외한 외국에서는 20여 건이 발병한 일본에 이어 2번째로 많다.


현재까지 태국에서는 8명의 환자가 회복되어 귀가했고, 11명은 아직 병원에 남아 치료를 받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