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오염된 토요타 차 발견되자 일본으로 100% 반품하는 러시아

인사이트토요타 프리우스 / 토요타


[인사이트] 최동수 기자 = 세계적으로 유명한 일본의 자동차 역시 방사능 공포를 피해 가지 못했다.


지난 22일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어제 오후 일본에서 블라디보스토크 세관으로 들어온 토요타 프리우스 하이브리드 자동차 1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선(베타선)이 검출됐다.


러시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등 5개 유라시아 경제연합(EAEU) 소속 국가들은 베타선의 허용 기준치를 4㏃(베크렐)/㎠로 정하고 있는데 검출된 차량은 이 기준치를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러시아 세관은 기준치를 넘은 해당 차량을 일본으로 반송시키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세관은 블라디보스토크로 수입된 일본 물품에서 방사능 초과가 검출된 사례는 지난 2011년 4월부터 2017년 6월까지 모두 875건이었다고 밝혔다. 일본산 수입차에서 방사능이 검출된 것은 2017년 이후 처음이다.


이와 관련해 인사이트는 토요타 코리아 측에 해당 내용에 관해 문의했으나 "한국에서는 해당 내용을 알지 못한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일본은 지난 2011년 3월 발생한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와 관련해 안전하다는 입장을 여러 번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하지만 식품은 물론 자동차에서도 방사능이 발견되면서 오는 7월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에도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미국 LA타임스는 최근 사설을 통해 일본이 안전을 우려하는 세간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올림픽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올림픽의 참가 여부를 결정하는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측은 아직 불참에 대한 검토는 이뤄진 적은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