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브래지어' 착용 안 하는 여친에게 "정떨어진다"며 이별 통보한 남성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세연 기자 = "왜 브래지어를 안 입어? 술집 여자 같아"


사귄 지 2달 된 남자친구에게 한 여성이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받으면서 들은 말이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사오스타에는 어이없는 이유로 이별 통보를 받은 한 여성의 사연이 게시됐다.


여성은 "아주 사소하고 황당한 문제로 남자친구에게 이별 당했다"라며 자신이 겪은 일을 전했다.


(좌)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우)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우) gettyimagesBank


많은 여성은 브래지어 착용을 답답하게 느끼곤 한다. 흉부를 압박하며 어깨 등을 결리게 하는 브래지어는 생활에 많은 불편함을 유발한다.


사연 속 여성 또한 집 안에서는 브래지어를 풀고 편안한 상태로 지내는 것을 선호했다.


당시 여성에게는 사귄 지 얼마 안 된 사랑스러운 남자친구가 있었고 자신의 집으로 남자친구를 초대했다.


그리고 여성은 최대한 편안한 상태로 남자친구와 오붓한 시간을 보내기 위해 평소의 습관대로 브래지어를 벗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그 모습을 본 후부터 남자친구는 못마땅하다는 듯 온종일 입을 꾹 다물고 있었다.


찝찝한 마음으로 하루를 보낸 여성은 잠시 후 남자친구로부터 충격적인 문자 한 통을 받았다.


남자친구가 "술집 여자도 아니고 왜 집에서 브래지어를 벗고 있냐, 나는 그런 여자를 더 이상 사랑할 수 없다"라고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한 것이다.


여성은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아도 될 합리적인 이유를 설명하며 남자친구를 설득하려 시도했지만 한번 마음을 돌린 남자친구는 되돌아오지 않았다고 한다.


한편, 브래지어의 장시간 착용은 혈액순환에 악영향을 미치며 유방암을 유발할 수도 있으니 되도록 집안에서는 착용하지 않는 것이 권장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