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화산 폭발, 8천 명 대피...마닐라 공항 폐쇄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필리핀의 관광명소로도 잘 알려진 '따알 화산'이 폭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2일(현지 시간) 미국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전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km 떨어진 호수 가운데에 위치한 따알 화산이 갑자기 폭발하면서 화산재 기둥과 수증기가 15km 이상 치솟았다.


이날 화산재는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케손시 북쪽에까지 떨어졌다. 폭발 이후에는 인근 지역에서 규모 2.9와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인사이트Twitter 'MADELFAB'


이에 필리핀 당국은 따알 화산섬을 영구 위험지역으로 선포, 관광객들의 진입을 전면 통제하고 반경 14km 이내에 거주하는 만여 명의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주민과 관광객 등 최소 8천여 명 이상이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따알 화산의 폭발로 화산재가 비행기 활주로에 떨어지면서 하늘길까지 막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전날 마닐라 국제 공항에서는 항공편 172편이 취소됐고 12일 현지 시간 오후 6시부터 국제선과 국내선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은 "따알 화산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은 즉시 대피하고 위험지역 외에 거주하고 있는 교민도 필리핀 정부와 언론의 경보를 예의주시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따알 화산은 1911년과 1965년에도 폭발해 수많은 사상자를 낸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