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는 '싸우자'는 말을 '싸지까자'라고 한다는데 정말인가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4'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구수하면서도 정겨워 드라마나 영화에 나오면 한 번씩 따라 하는 사투리 대사.


대부분의 이들이 사투리의 정확한 뜻을 알지 못해도 대충 상황에 맞춰 뜻을 유추하곤 한다.


표준어와 발음이 비슷하고 상황을 떠올려 보면 어떤 의미인지 알아차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표준어와는 전혀 다른 단어라 뜻을 도무지 맞출 수 없는 단어들이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4'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싸지까자는 말이 도대체 무슨 뜻이냐"고 묻는 사연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과 동기가 '싸지까자', '싸지박자'는 말을 자주 하는데 외계어인 줄 알았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전라북도 전주 출신인 과 동기가 종종 사투리를 쓰는데 그 뜻을 전혀 모르겠다는 것이다.


무슨 뜻이냐고 물어봐도 "이것도 모르냐"면서 웃어넘기는 친구 때문에 아직도 뜻을 몰라 괴롭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4'


짧은 사연이지만 해당 이야기가 전해지자 전라도에 사는 누리꾼들은 "싸지는 싸움을 뜻한다"면서 "전라도에서만 사용하는 단어인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즉 '싸지까자'는 말은 싸움을 해야겠다는 뜻으로 사용된다. 표준어로 치면 '싸워야지' 정도가 되겠다.


같은 말을 해도 왠지 모르게 더 찰진 느낌이 드는 전라도 사투리. 전라도 친구가 있다면 '토박이' 흉내를 내며 장난삼아 한 마디 해보자. 


"아따~ 나랑 싸지 깔 사람 있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