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인 오늘(9일) 돌풍·벼락 동반한 '가을비' 쏟아지니 우산 꼭 챙기세요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월요일인 오늘(9일)은 태풍 링링이 지나간 지 하루도 채 되지 않아 잠시 멈출 줄 알았던 비 소식이 이어지겠다.


9일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전국에 강한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오늘 아침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모레(11일)까지 요란하게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경상도 10~40㎜, 전라도·제주도 30∼80㎜(전라도 많은 곳 100㎜ 이상), 충청도 20∼60㎜로 예보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6~31도로 예상된다.


특히 서울의 경우 낮 기온 27도로 어제보다 2도가량 높아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높이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서울·경기 지역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