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X' 몇 명 더 있으니까 조심해"···송유빈·김소희 '키스 사진' 유출자가 한 말

인사이트(좌) Instagram 'syv0428', (우) Instagram 'soh_eee'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그룹 마이틴 출신 송유빈과 그룹 아이비아이 출신 김소희로 추정되는 두 사람의 키스 사진을 유포한 인물이 더 많은 사실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net '프로듀스' 출신 송유빈과 김소희로 언급되는 인물이 진한 스킨십을 나누고 있는 사진이 올라와 큰 화제를 모았다.


게시글에는 지그시 눈을 감은 채 키스를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해당 사진은 공개되자마자 삽시간에 퍼졌고, 누리꾼들은 송유빈과 김소희가 서로 사귀는 사이가 아니냐고 추측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 가운데, 두 사람의 키스 사진을 유포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 자신의 SNS에 추가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유포자는 "페이스북에 올라갔네요. 이제 계폭(계정 폭파) 할게요"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그는 "프엑(Mnet '프로듀스 X 101') 몇 명 더 있으니까 조심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손바닥이 그려진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유포자가 자신이 '프로듀스 X 101' 관련 인물들에 관한 비밀스러운 내용을 알고 있다고 밝힌 것이다.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유출하는 행동을 저질렀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당당한 태도를 보이는 작성자에 누리꾼들은 "왜 저러는 거야 도대체...", "저렇게 해서 본인이 얻는 게 뭐지?", "명백한 범죄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송유빈 소속사 측은 김소희와의 열애설에 관해 "같은 소속이었던 시절 잠시 만난 것은 사실이나, 이미 결별한 사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과거 사진이 불법적으로 유출됐다"면서 "온라인상에서의 사생활 침해, 명예훼손 등의 행위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이며, 이후 선처 없이 법률적 모든 조치를 취하여 아티스트를 보호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