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거 아냐?"···몰입 깨진다는 말 듣고 있는 '호텔 델루나' 피오 우는 연기

인사이트tvN '호텔 델루나'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호델 델루나'에 출연 중인 가수 겸 배우 피오(표지훈)가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호델 델루나'에서는 구찬성(여진구 분)이 연쇄살인마를 잡으러 갔다가 죽은 줄로 착각한 호텔 식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현중(피오 분)은 김유나(강미나 분)에게 구찬성이 죽은 것 같다는 전화를 듣고 이 소식을 호텔 식구들에게 알렸다.


지현중에게 구찬성의 소식을 전해 들은 호텔 식구들은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해하며 눈물을 흘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호텔 델루나'


피오 역시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며 슬픈 기색을 드러냈다.


하지만 눈물이 고인 채 가슴 아픈 대사를 해야 하는 해당 장면에서 피오는 다소 어색한 표정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미간을 찌푸리기는 했지만 웃는지 우는지 알 수 없는 얼굴을 해 극에 집중하던 시청자의 아쉬움을 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호텔 델루나'


이 장면이 방송된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는 피오의 연기를 지적하는 글들이 속속히 올라왔다.


누리꾼들은 "이번에 우는 연기는 너무 어색했다...", "웃는 건지 눈물을 흘리는 건지 헷갈린다", "피오 너무 귀여운 캐릭터라 좋은데 연기가 조금 아쉬운 건 사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드라마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는 상황에서 연기력 논란에 휩싸인 피오가 달라진 모습으로 연기력을 지적하는 일부 누리꾼들의 반응을 뒤바꿀 수 있을지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피오는 tvN '호텔 델루나'에서 한국 전쟁통에 사망해 약 70년 동안 호텔에서 근무하고 있는 프론트맨 지현중 역을 맡았다.



Naver TV '호텔 델루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