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월급 200만원 받는다고 '이백충'이라 놀리며 따돌리는 요즘 초등학생들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혜연 기자 = "야~ 넌 이백충이니까 우리랑은 못 놀아~저리 가!"


요즘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이백충', '삼백충' 등의 말이 유행처럼 번지며 온라인상에서도 끝없이 그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난데없이 '이백충'이라니 도대체 무슨 말일까? 이는 월수입이 200만 원대밖에 안 되는 사람들을 벌레에 빗댄 말이다.


초등학생들은 아빠가 월급 200만 원 받아오는 친구들을 '빈곤한 아이'로 낮잡아 보며 노골적으로 비하하고 암호(이백충)를 만들어 따돌리고 있는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한창 '금수저', '흙수저' 등 태어날 때부터 얻어지는 부(富)의 차이를 거론하더니 이제는 부모님 월급에 따라 편가름을 하고 있다.


실제 서울 마포구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친구의 이름 대신 '이백충', '삼백충'을 마치 '별명' 부르듯 부르며 노는 초등학생들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초등학교에 교내 미화 활동을 하러 간 사회복무요원의 이야기가 올라와 보는 이들을 기겁하게 만들었다.


교무실에서 창문 밖을 바라보던 그는 초등학생들이 지나가면서 '이백충'이라는 단어를 쓰는 것을 처음 접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사회복무요원은 "1~2학년으로 보이는 학생 여러 명이 서로를 이백충, 삼백충, 오백충이라 부르며 지나갔다"며 "특히 한 학생에게 '이백충은 저리 가'라는 말까지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에는 무슨 소리인지 몰라 그냥 넘어갔다. 하지만 생각할수록 궁금하고 호기심이 생겨 며칠 후 아이들을 붙잡고 물어본 뒤 충격에 빠졌다.


아이들이 '아빠 월급을 부른 것'이라고 말해줬기 때문이다.


아이들은 사회복무요원에게 "아빠가 월급 200대를 벌면 이백충, 300대를 벌면 삼백충이라 부르고, 오백충 위로는 금수저라고 불러요"라고 친절하게 설명해주기까지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회복무요원은 "친구를 비하하는 것도 모자라 따돌리고 '몇백충' 별로 팀 먹어서 끼리끼리 노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고 혐오감이 들었다"며 "선생님이나 부모가 교육을 제대로 안 한 결과"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그는 해당 학교에서 아이들을 상대로 진행했던 활동지를 공개하며 선생님들의 잘못된 교육 방침을 문제 삼았다.


공개된 활동지를 살펴보면 '우리 아빠 자동차'라는 제목 아래 "우리 아빠의 멋진 자동차를 친구들에게 소개해 주세요"라는 설명이 적혀있다.


그리고 아래에는 아빠의 자동차 사진을 붙이게 했고, 차 이름이 무엇인지 등을 적어오게 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같은 활동지는 아이들의 집안 형편이나 경제적 상황을 고스란히 드러내 '이백충'의 탄생에 학교가 크게 일조한 것처럼 충분히 비칠 수 있다.


사실 위 사례처럼 현재 우리 사회에는 '가난함'에 대해 가지는 선입견과 혐오하는 풍토가 만연하다.


물질 만능주의에 젖어있는 어른들의 비뚤어진 생각이 어린아이들에게 그대로 투영되지 않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