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들이 선물한 '새 신발' 받고 눈물 쏟은 선생님이 매일 학교까지 걸어온 거리

인사이트Facebook 'Michelle Legaspi'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학생들이 준비한 생각지도 못한 선물에 가슴이 뭉클해진 선생님은 결국 한 차례 눈물을 보였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자신들을 위해 늘 힘든 출근길에 오르는 선생님에게 감동적인 보답을 한 학생들의 사연을 전했다.


필리핀 출신의 남성 케사르 펀잘란(Cesar Punzalan)은 라구나주의 한 중학교에서 과학 선생님으로 일하고 있다.


형편상 자동차를 구매할 수 없었던 펀잘란은 '8km'나 되는 거리를 매일 걸어 학교에 도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Michelle Legaspi'


약 2시간 동안 꾸준히 출근길에 오르며 펀잘란의 신발은 점차 해져갔으나, 펀잘란은 이를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


학교에 늦거나 제자들에게 힘든 내색을 비춘 적도 없었다.


이처럼 수업을 위해 늘 꿋꿋이 발걸음을 옮기는 펀잘란을 마음속 깊이 존경해 온 학생들은 최근 펀잘란을 위한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바로 펀잘란의 발을 조금이라도 편안하게 만들어 줄 새 신발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Michelle Legaspi'


평소와 마찬가지로 교실에 들어선 펀잘란은 처음 학생들이 내민 상자에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상자 속 내용물을 확인한 뒤에는 벅차오르는 감동에 한동안 아무 말도 꺼내지 못했다.


펀잘란은 어느덧 눈가로 새어 나온 눈물을 한 차례 닦아내기도 했다.


펀잘란과 학생들의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학생들과 선생님 모두에게 박수를 보낸다",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광경"이라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