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 옆에 서서 여유롭게 무대 인사하는 '이터널스' 마동석

인사이트Twitter 'MarvelStudios'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배우 마동석이 마블의 새로운 영화 '이터널스' 출연을 확정 지었다.


20일(현지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에서는 만화 대중문화 컨퍼런스 '2019 코믹콘'(SDCC)이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서 마블 수장 케빈 파이기는 MCU 페이즈 4에 대해 발표하며 영화 '이터널스'의 세부사항을 전했다.


코믹콘에 앞서 알려진 바 있듯이 영화에는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마동석이 출연을 확정했다.


인사이트Twitter 'CinemaBlend'


또 영화 '신데렐라'의 프린스 챠밍 리차드 매든과 셀마 헤이엑이 함께한다.


캐스팅이 완료된 배우진은 이날 처음으로 함께 공식 석상에 등장해 '이터널스'에 대한 기대감을 대폭 상승시켰다.


그중에서도 안젤리나 졸리 옆에 자리 잡은 마동석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깜짝 등장한 마동석은 국내 행사에서와 다를 것 없는 셔츠와 정장 바지, 편안한 차림이었다.


인사이트Twitter 'karadefrias'


할리우드의 내로라하는 스타들과 무대에 오른 마동석은 긴장한 기색없이 여유로운 모습이었다.


이로써 본격적으로 할리우드, 마블에 진출하게 된 마동석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이터널스'는 '셀레스트리얼'이라고 불리는 우주적 존재에 의해 탄생된 종족 '이터널스'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영화 '이터널스'는 오는 2020년 11월 개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