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캬~" 주인 빗질 한 번에 사르르 녹아내려 꾸벅 조는 '귀요미' 친칠라

인사이트Instagram '_unn1mm3'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주인의 빗질 한 번에 지상 낙원을 경험 중인 친칠라의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달 8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나인개그는 두 눈을 꼭 감고 주인에게 몸을 맡긴 채 꿀잠에 빠져든 친칠라의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인스타그램 계정 '_unn1mm3'에 최초 게재됐다.


계정에 소개된 바에 따르면 영상 속 새하얀 털을 가진 동물은 올해 3살 된 친칠라 '우니'다.


일본에 살고 있는 우니는 친칠라 특유의 토실토실한 엉덩이와 모찌모찌한 볼살, 새까만 눈동자로 누리꾼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인스타그램 스타다.


인사이트Instagram '_unn1mm3'


우니의 기분은 특히 '빗질' 앞에서 최고조를 찍는데, 공개된 영상에서도 녀석은 주인의 빗질 한 번에 몸이 스르르 녹아내린 듯 행복한 미소로 치명적인 매력을 뽐낸다.


뭐가 그리 좋은 건지 녀석은 주인이 빗질을 시작하자 좀 더 긁어달라는 듯 목을 쭉 빼고 가슴을 활짝 여는 등 온몸으로 빗을 맞이했다.


또 주인의 빗질이 한참 이어지자 몸이 나른해졌는지 꾸벅꾸벅 졸며 고개를 떨구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귀여움을 자아낸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오늘의 힐링 짤", "세상에 너무 귀엽다", "친칠라 표정 봐 진심 사랑스럽다", "나도 친칠라 빗질 해주고 싶다" 등 귀엽다는 반응을 보냈다.


세상에서 가장 여유로운 일상을 즐기는 친칠라의 귀여운 영상을 함께 감상해보자.


인사이트Instagram '_unn1mm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