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준비물 공짜로 줬던 문방구 할아버지를 다시 찾아간 남성이 눈물 쏟은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미나 문방구'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지금은 자주 보기 힘들지만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초등학교 근처에는 항상 작은 문방구가 자리했다.


100원, 200원 하던 불량 식품과 앉은뱅이 오락기가 즐비했던 작은 동네 문방구.


학년과 과목 이름만 대도 주인아주머니, 아저씨들은 귀신같이 필요한 준비물을 내주시기도 했다.


지금은 20대가 된 청년 A씨도 문득 그때의 추억이 떠올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미나 문방구'


A씨는 어릴 적 집이 가난해 매번 수업 준비물을 챙겨가지 못했다. 수수깡을 사야 했던 그날도 문구점 앞에서 울고 있었다.


그런데 이를 본 주인 할아버지는 A씨를 문방구 안으로 데려가 달래주며 "왜 우느냐"고 물었다.


A씨는 눈물을 흘리며 수수깡 살 돈이 없다고 대답했고, 할아버지는 지병 때문에 떨리는 손으로 수수깡 세트와 100원짜리 간식을 A씨의 손에 쥐어 보냈다.


이후로도 할아버지는 A씨가 보일 때마다 그의 손에 공책, 모나미 볼펜 등 필기구를 몰래 챙겨줬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친한 친구 한 명 없었던 A씨는 학교가 끝나면 매일같이 문방구를 찾아가 할아버지의 말동무로 지냈다. 함께 바둑도 두고 숙제도 했다.


초등학교 졸업 후 10여 년이 흘렀지만 당시 기억이 생생했던 A씨는 최근 학교 앞 문방구를 다시 찾았다.


반갑게도 할아버지는 아직 문방구에 계셨고 A씨는 지난날의 은혜에 보답하고 싶어 문구점에 있는 간식거리들을 있는 대로 담았다.


떨리는 마음으로 할아버지 앞에 선 A씨. 그런데 A씨는 계산을 해주는 할아버지의 행동을 보고 눈물을 쏟을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로망'


A씨가 건넨 1만 원을 돈이 담긴 통에 넣더니 다시 5천 원짜리 2장을 꺼내 그에게 건넨 것이다. 아직도 할아버지의 손은 떨리고 있었다.


A씨는 눈물을 훔치며 "예전에 도움도 받고 바둑도 같이 둔 OO이다"라고 말했지만 할아버지는 A씨를 기억해내지 못했다.


그럼에도 A씨는 할아버지에게 "다시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다"며 감사 인사를 표했다.


이때 할아버지에게 '아버지'라고 부르는 낯선 남성이 들어왔다. 이 남성과 문방구 한쪽 방에서 이야기를 나누게 된 A씨는 할아버지가 현재 치매를 앓고 있는 사실을 전해 듣게 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비록 기억은 잃었지만 할아버지의 몸이 문방구를 기억하는 탓에 지금도 여전히 같은 자리를 지키고 계시던 것이었다.


가난하고 외로웠던 A씨의 어린 시절에 한 줄기 빛이 돼 준 할아버지. 그때 할아버지가 A씨에게 건네준 건 수수깡과 간식이었지만 A씨가 받은 건 포근한 정과 위로였을 테다.


한편 해당 사연은 지난해 4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한 남성의 이야기다.


할아버지의 깊은 사랑이 느껴지는 해당 사연은 여전히 많은 누리꾼들에게 훈훈함과 감동을 주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