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6일)부터 물폭탄 '장마' 쏟아지고 더위 싹 물러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내일(26일)부터 2019년 올해 첫 장맛비가 시작될 전망이다.


25일 기상청은 "내일(26일),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새벽에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돼 낮에는 남부지방에도 비가 오겠다"라며 장마의 시작을 알렸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비는 중부지방에도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장마전선에 영향을 주면서 내일과 모레 사이 중부지방에도 장맛비가 시작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예상 강수량은 경남 해안과 제주도는 20~60㎜, 남부지방은 10~40㎜ 등이다.


오는 27일에는 한반도 대부분이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


장마전선은 오는 28일 일시적으로 일본 열도로 남하했다가 주말에 다시 북상하면서 남부지방과 제주도에 또 한 번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기상청은 "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 구역과 강수량의 변동 가능성이 크다"라며 변하는 날씨 예보에 주목할 것을 조언했다.


한편 장마는 차고 습한 성질을 가진 오호츠크해 기단과 북태평양고기압이 부딪치면서 오랜 기간 비가 오는 현상이다.


지난해 장마는 6월 19일 제주에서 시작돼 7월 11일 중부지방에서 끝을 맺으며 역대 두 번째로 짧은 장마로 기록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