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말인 줄 알았더니 사실은 '독일어'로 옹알이 한 거였던 '언어 천재' 건후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한국인 아빠 박주호, 스위스인 엄마 안나를 닮아 한국어,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를 할 줄 아는 나은이.


똑똑한 나은이의 동생 건후 역시 누나 못지않은 언어 천재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나은·건후 남매가 엄마의 고향인 스위스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스위스에 도착해 기차를 타고 가던 중 나은이는 현지 승무원이 독일어로 "티켓 확인할까?"라고 묻는 것을 알아듣고 제대로 된 답변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은이는 승무원이 좋은지 갑자기 "우리 아빠는 축구해요. FC바제 소속이었어요"라며 박주호 소개까지 했다.


그 옆에 있던 건후도 놀랍게도 독일어를 했다.


바로 "사우힌"이라는 말이었는데, 이는 한국어로 '이것 봐'라는 뜻이다.


사실 건후가 '샤우힌'이라는 말을 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간 아무도 알아듣지 못했지만, 건후는 새로운 것을 보면 늘 "샤우힌"이라고 외치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또 건후가 자주 외치는 '대따' 역시 독일어의 '디따'(Die Da)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디따'는 독일어로 저것이라는 뜻이다.


더 충격적인 것은 건후가 한국어 "됐다"와 "디따"를 구분해서 쓰고 있다는 거였다.


건후는 상황에 알맞게 비슷한 발음의 두 언어를 적절히 사용하고 있었다.


영특한 모습으로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한 건후의 영상은 하단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