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한국, 미국 따라서 화웨이 제재하면 감당 못할 파국 맞는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미국이 한국에 화웨이 제재 동참을 거듭 요구하자 중국이 한국을 강하게 압박하기 시작했다. 


일각에서는 '내정간섭' 수준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을 정도의 강력한 압박이다.


지난 24일(한국 시간) 중국 매체 '중유망'은 "중국 교역액 2686억달러에 달하는 한국이 미국의 화웨이 제재 동참 요구에 응할 것인가" 라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2,686억달러면 한화 약 320조원에 달한다.


인사이트

GettyImagesKorea


매체는 "한국이 미국에게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요구받았음을 인정했다"며 "미국의 이러한 조치에도 유럽의 많은 국가가 여전히 화웨이를 지지한다"고 전했다.


이는 중국이 미국 정부의 고강도 제재에 물러서지 않겠다는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매체는 이어 "유럽이 말을 듣지 않자 미국이 한국에 이러한 요구를 했다"라며 "미국이 수차례 물밑작업으로 한국에서 화웨이를 몰아낼 것을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화웨이 제재 동참 시 중국의 보복 조치가 취해질 것이기에 한국이 유보적 태도를 보여온 것"이라며 한국의 높은 대중국 수출 의존도를 들어 우회적으로 한국을 압박했다.


인사이트노동신문


한국의 지난해 대중국 수출액은 미국, 유럽을 합친 것보다 많았다. 지난해 한중 교역액은 약 320조원으로 이는 한국 전체 교역액(수출액+수입액) 1,350조원의 약 5분의 1에 해당한다.


매체는 "한국이 전자, 화학, 반도체 등 상당수 수출을 중국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에 동참한다면 기필코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초래될 것"이라며 재차 강력히 압박했다.


한국은 현재 미국과 중국, 양측 사이에서 위태롭게 외줄 타기를 하고 있지만 한쪽 편을 들어주기 곤란한 처지다. 고래 싸움에 새우등이 터진다는 말이 딱 알맞아 보인다. 


인사이트시진핑 중국 주석 / GettyimagesKorea


'사드' 이슈 때에도 경제 보복을 당했던 한국이 다시 한 번 중국에 보복을 당한다면 경제적인 타격이 클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국 정부는 최근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에 고강도 압박을 지속하는 중이다. 화웨이가 중국 공산당에 연계돼 있음을 분명히 하며, 동맹국들에 화웨이 제재를 동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화웨이에 노트북 운영체제를 공급하고 있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 또한 화웨이와 일부 거래를 중단하기로 하는 등 미국 정부의 화웨이 거래 중단 조치의 파장이 점차 커지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