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해군에게 특수 훈련받은 '스파이 벨루가'가 발견됐다"

인사이트Joergen Ree Wiig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노르웨이 해안에서 수상 카메라 목줄을 목에 건 벨루가 한 마리가 발견됐다.


해양 전문가들은 이 벨루가가 러시아 해군이 정밀하게 훈련시킨 '스파이'라고 결론지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미국 CNN 뉴스는 지난주 노르웨이 북부의 한 해안에서 러시아 해군에 훈련받은 것으로 보이는 벨루가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인고야 섬 인근에서 발견된 벨루가는 목에 고프로(Gopro) 카메라 거치대가 달려있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어부 조얼 헤스텐(Joar Hesten)은 해양 전문가에 신고했다


인사이트Joergen Ree Wiig


신고를 받고 벨루가를 살펴본 해양생태학자 요르단 리 위그(Joergen Ree Wiig)는 "벨루가가 장난이 많고 붙임성이 좋아 보이지만, 사실 목줄을 빼달라고 도움을 요청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특수한 목적을 갖고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카메라 목줄 고정 클립은 벨루가 몸 양쪽에 하나씩 달려있었다. 여기에 '상트페테부르크 장비'라는 문자가 적혀있었다"고 덧붙였다.


해양 전문가들은 벨루가가 러시아 무르만스크 출신이라고 추정했다. 녀석이 발견된 곳으로부터 약 415km 떨어진 곳에 러시아 북방함대인 무르만스크가 위치해있다.


위그는 "이전에도 러시아 해군이 군사작전용으로 돌고래를 훈련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기지를 방어하거나 다이버를 안내하고 잃어버린 장비를 찾는 데 유용하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oergen Ree Wiig


노르웨이해양연구소의 해양 포유류 연구원인 마르틴 비우(Martin Biuw) 역시 "훈련된 동물이다"고 말했다.


그는 "벨루가가 배를 수색하고 주변을 배회하는 행동에 익숙했다. 임무를 마치면 물 위로 입을 벌리고 올라와 보상으로 생선을 던져주는 훈련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비우는 "노르웨이나 그린란드에 있는 과학자들이 이런 훈련을 시키지 않으며, 목줄도 사용하지 않는다"고 단정적으로 말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벨루가는 범고래와 마찬가지로 지능이 매우 높아 강아지처럼 훈련이 가능하다.


과거 러시아에서 해군에 복무했던 한 남성은 "러시아군이 전투 목적으로 고래를 훈련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첩보를 위한 훈련은 아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