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서 원하는 대로 무엇이든 이뤄지는 '자각몽' 꿀 수 있는 사람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루시드 드림'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루시드 드림(Lucid dream)이라는 단어를 들어본 적 있는가?


자각몽이라고도 하는 이 현상은 단어에서도 유추할 수 있듯, 꿈을 꾸는 사람이 자신이 꿈꾸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는 것을 의미한다.


영화의 소재로나 사용될 법한 이러한 현상을 현실에서도 체험 가능하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최근 과학 전문 매체 아이플사이언스는 이러한 자각몽을 꾸는 방법에 대한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호주 애들레이드 대학교 소속 정신분석학자 덴홀름 애스피는 자각몽을 꾸는 방법 중 하나인 마일드(MILD, Mnemonic induction of lucid dreams)로 실험을 진행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인셉션'


마일드란 꿈을 꾸기 위해 인위적으로 집중하는 방법으로서 미국 자각몽 협회가 최초 고안한 방법이다.


방법은 간단하다. 최초 5~6시간 정도 수면을 취한 후, 몽롱한 상태에서 자신이 꿨던 꿈을 의도적으로 기억해낸다.


이후 스스로 "내가 다시 꿈을 꾼다면 나는 내가 꿈을 꾼다는 것을 기억한다"라고 되뇐다.


이렇듯 의도적으로 의식한 채 다시 꿈을 꾸면 자각몽을 꿀 수 있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덴홀름 박사는 실제 마일드를 활용해 자각몽을 꿀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실험에 돌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인셉션'


169명의 일반 참가자를 모집해 해당 방법을 알려준 후 따라 하도록 통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참가자 중 53%가 자각몽에 성공했으며 17%가량은 자신만의 노하우를 익혀 매일 자각몽을 꿀 수 있게 됐다.


이후 덴홀름 박사는 "마일드가 실제로 자각몽을 꾸는 데 효과가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참가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방식대로 꿈을 꾸고 잠에서 깨어나 꿈을 또렷이 기억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꿈에서 나만의 원하는 세상을 창조할 수 있는 자각몽이 스트레스 해소나 예술적 영감을 얻는 원천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자각몽이 현실도피 수단으로 사용되거나, 수면 방해를 야기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등장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