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작년 4분기 영업이익 21% 감소 전망...목표가 26만원"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


[인사이트] 오시영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11일 이마트에 대해 "할인점 매출 부진으로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목표주가를 31만원에서 26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이마트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한 1334억원으로 추정됐다.


이와 관련 허나래 연구원은 "추석 시점 차이와 온라인 채널 확대로 인한 할인점 매출 부진이 원인"이라고 풀이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전문점 출점 지속으로 별도 기준 이익이 26% 감소


할인점 기존점 매출 감소와 인건비 증가 및 전문점 출점 지속으로 별도 기준 이익이 26% 감소하는 영향이 크다는 게 허 연구원의 판단이다.


특히 트레이더스는 신규 점포의 빠른 안정화로 영업이익이 36% 증가하나 온라인 광고비 집행이 4분기에도 이어져 35억원 적자를 기록할 전망으로 관측됐다.


허 연구원은 "당분간은 출점 비용과 영업손실이 지속되나 신규점포가 1년 내에 흑자로 전환하고 이후에는 가맹점 형태로 출점할 계획인 만큼 이익 기여도는 높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해 부츠, PK마켓 출점 비용과 손실이 확대됐던 만큼 올해는 개선 여지가 충분하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