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 집회, 어느덧 27년을 맞았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수요 집회가 27주년을 맞았다.


9일 정오 정의기억연대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은 서울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1396회 정기 수요 집회를 열었다.


일본군 성 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 집회는 지난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전 일본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시작돼 매주 수요일 정오 일본 대사관 앞에서 진행되고 있다.


특히 이날 열린 1369번째 수요 집회는 27주년을 맞아 많은 시민이 함께했다.


인사이트뉴스1


수요 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일본 정부에 사과와 법적 배상을 받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책임지는 자세로 전쟁범죄를 인정하고 공식 사죄와 배상을 통한 법적 책임을 이행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본군 성 노예 피해 사실을 밝힌 할머니 중 생존자는 25명이다.


지난해 26주년 수요 집회에 참석해 "아베는 들어라!"라고 소리 높여 외쳤던 김복동 할머니와 길원옥 할머니는 건강 문제 탓에 오늘 수요 집회에는 모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할머니들이 늘 함께하던 자리에는 빈 의자를 두고 할머니들의 용기와 의지를 대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수요 시위 초창기 위안부 문제는 일본 정부의 기만적인 책임회피는 물론이고 우리 사회에서조차 부끄러운 일이라는 가부장제적 시선이 가득 차 있었다"라며 "그런데도 피해자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은 매주 수요일마다 일본대사관 앞에 모여 목소리를 높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흘러 이곳에는 매주 수요일마다 점점 더 많은 사람이 함께하게 됐다"라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일본 정부는 범죄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사죄하지 않고 있다"라며 "일본은 책임지는 자세로 전쟁범죄를 인정하고 공식 사죄와 배상을 통해 법적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지난 2일 새해 첫 수요 집회에 참석한 사람들 / 뉴스1


아울러 "오랫동안 소극적인 자세로 방관했던 한국 정부도 더욱 적극적으로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가 회복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27년 전에는 이곳이 경찰이 우리를 보호하고 청소년들이 주도하는 열린 공간이 될 줄 상상도 못했다"라며 "오늘의 멋진 행보는 순전히 할머니들로 인해 이뤄졌다"라고 말했다.


윤 대표는 숨진 할머니들의 이름을 한 명씩 호명하며 "27년간 수많은 분의 연대와 투쟁이 있었다. 끝까지 같이 싸우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