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우장' 끌려가기 싫어 부러진 두 다리 질질 끌며 도망치는 황소

인사이트PACM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축제를 향하던 황소 한 마리가 죽음을 예측했는지 필사적으로 탈출하려는 모습이 포착돼 동물 학대라는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촬영된 충격적인 영상을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트럭 안에 설치된 높은 경사면을 뛰어내려 밖으로 탈출한 황소 한 마리.


녀석은 바닥에 넘어지는 충격에 다리를 다쳤는지 다시 일어서지 못하는 모습이다.


PACMA


황소의 뒷다리는 아예 힘을 줄 수 없는 상태고, 접질려진 앞다리만 사용해 필사적으로 도망갔다.


하지만 황소는 다리를 다친 탓에 금세 사람들의 손에 붙잡혔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스페인 동물 권리 단체(PACMA)는 분노를 표했다.


PACMA는 "명백한 동물 학대 사례다. 당국에 이 사건을 조사해달라 청원을 넣었다"며 SNS를 통해 스페인 동물보호법 개정 청원을 지지해 줄 것을 시민들에게 요청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빠르게 영상을 공유하며 황소 학대를 금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PACMA


스페인에서는 매년 전통적으로 황소 축제가 개최된다. 이는 도시의 수호성을 기리기 위한 행사다.


투우란 단순히 원형 경기장에서 붉은 깃발을 들고 성난 소를 피해 도망 다니는 투우사의 모습을 연상하기 쉽지만, 사실 학대가 의심되는 준비 단계가 있다. 


소는 투우가 벌어지기 하루 전, 일시적으로 시력을 잃게 하기 위해 암흑 속에 가둬진다. 


그뿐만 아니라 뿔을 갈아내거나 목의 힘줄을 자르기도 한다. 다리에 부식성 용액을 바르고 생식기에 바늘을 꽂아 움직임을 제한하는 경우도 있다. 


축제 날이 되면 사람들은 길거리에 차단막을 쳐 놓고 황소를 풀어 투우장까지 달리게 만든다.


투우 경기가 열리면 투우사가 황소의 심장을 찔러 죽이면서 축제가 막을 내린다. 소가 즉사하는 경우는 흔치 않아 피를 토할 때까지 투우사의 검에 찔리게 된다. 이후에는 밧줄에 매달려 경기장 안을 끌려다니다가 공포 속에서 숨을 거둔다.


스페인의 오랜 전통이라 말할 수 있지만 비인도적인 비판을 받아 지난 2012년 스페인 카탈루니아 의회는 투우를 법적으로 금지하기도 했다. 현재 스페인 17개 지역 가운데 단 2곳만이 투우를 금지했다. 


인사이트PACM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