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할 때 친구들끼리 카드 '따로' 긁지 말라는 식당 주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여러 명이 함께 와서 개인별로 결제하는 '각자 계산'을 금지하는 식당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식당 사이에서 논란거리'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한 장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몇 년 전부터 누리꾼들 사이에서 공유됐던 사진 속 안내문에는 "각자 계산 불가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먹은 음식을 사람 수대로 나눠서 계산하는 것을 식당 주인이 금지한 것이다.


이에 소비자들은 결제 방식까지 왈가왈부하는 식당 주인의 태도에 다소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돈을 안 내겠다는 것도 아니고 각자 계산을 하든 다 같이 계산을 하든 그건 손님의 마음인데 왜 주인이 이런 안내문을 붙였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하는 목소리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식당 주인들도 할 말이 없는 것은 아니다.


5명 이상이 1원 단위까지 나누어 각자 계산을 요구할 경우, 바쁘지 않을 때면 몰라도 점심시간 등 이른바 피크타임에는 정신이 없을 뿐만 아니라 시간도 많이 소요돼 운영을 할 수가 없다는 게 이들의 항변이다.


그뿐만 아니다. 각자 계산을 하는 동안 식당 카운터에는 계속 직원이 있어야 하고, 이 또한 인건비로 직결된다는 것. 뒤에서 계산을 기다리는 다른 손님들에게도 민폐라고 주장한다.


법적으로 정해진 답도 없어 업자와 손님 사이에 갈등만 더욱 깊어지고 있는 '각자 계산' 문제. 서로의 입장을 헤아리는 배려가 필요해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