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시작하자마자 남자친구 자동차에 '구토'한 여성이 맞이한 최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자신의 밑바닥을 보여줬을 때 끝까지 옆에 있어 주는 사람이 진짜 '내 사람'이라고 했던가.


여기 "이런게 진정한 사랑이구나"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는 사연이 있어 누리꾼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 차에서 웃지 못할 대형사고를 친 여성의 글이 게재됐다.


대구에 살고 있다고 소개한 여성 A씨는 "몇 년 전 가을, 남자친구와 하동 코스모스축제에 갔다"며 사연을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당시 A씨와 A씨의 남자친구는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새내기 커플이었다. A씨는 남자친구에게 잘 보이고 싶어 아침부터 서클렌즈를 끼고 멋을 부렸다.


그런데 이 서클렌즈가 화근이 됐다. A씨는 서클렌즈 때문에 하루종일 눈이 아프고 어지럽기까지 했다.


근처 안경점도 찾아봤지만 마땅히 연 곳이 없었다. 결국 A씨는 하루종일 어지럼증을 참아가며 관광을 마쳤다.


그리고 남자친구와 저녁으로 파전과 재첩국 등을 맛있게 먹고 차에 오른 그때 눈이 더 심하게 아프고 앞에 사물은 두 개로 나뉘어 보이는 지경에 이르렀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설상가상으로 속까지 울렁거려 먹은 음식들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A씨는 결국 고속도로 달리는 중에 예고도 하지 못하고 오바이트를 뿜어버렸다. 나중에는 코에서 밥풀이 나오고 눈물과 콧물이 범벅됐다.


우여곡절 끝에 휴게소에 도착한 두 사람. 잠시 정적이 흘러 A씨는 잔뜩 긴장했다. 연애 초반이라 헤어지자고 하면 어떻게 하나 온갖 걱정을 다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sBank


하지만 결과는 뜻밖이었다. 화를 낼 줄 알았던 A씨의 남자친구는 껌과 생수 그리고 검정 비닐봉지를 A씨에게 건넸다. 그리고는 "스팀 청소 하면 된다"며 오히려 A씨를 위로했다.


이후 두 사람은 어떻게 됐을까. A씨는 "단 한번도 큰 싸움 없이 알콩달콩 연애를 이어갔고, 내년 봄에 결혼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연애도 되는 사람은 된다", "정말 남자분 인내심이 대단하다", "축하한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부러움을 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