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 유명해져서 폭로한 것 아냐" 억울함 호소한 디아크 전 여친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Show Me The Money777)'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남자친구였던 디아크를 비난한 전 여자친구 A씨가 추가 입장을 밝혔다.


6일 A씨는 스포츠조선과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논란이 된 폭로 내용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앞서 A씨는 개인 SNS를 통해 자신과 연애 후 결별한 디아크를 강력히 비난했다.


크게 문제가 된 부분은 강압적인 성관계가 있었다는 것. A씨는 '강간' 등의 단어를 쓰며 디아크에게 책임을 물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논란이 확산되자 A씨는 "처음에는 제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다"며 해명했다.


이후에도 논란이 계속되자 A씨는 "오해가 있는 부분들을 바로잡고 싶다"며 스포츠조선에 입장을 전했다.


A씨는 "사람들이 오해하는 게 있다. 유명해지니 이제 와 이런 얘기를 한다고 하더라. 그 사람이 '쇼미'에 나오고 유명해져서 그런 글을 올린 게 아니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그분은 이미 '쇼미'에 출연 중이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초점은 성관계가 아닌 그 이후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A씨는 "성관계 이후 달라진 태도를 이야기하기 위해 글을 쓴 것이다. 성폭행을 당했다고 언급한 적도 없고 '미투' 혹은 강간을 폭로하고자 했던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나이와 실명, 자신이 아닌 사진 등 왜곡된 정보가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는 것을 바로잡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디아크는 A씨의 폭로 후 "안티면 제발 조작해서 제게 상처 주지 말라"라는 글을 SNS에 올렸다가 스스로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mofxxkinar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