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바르기 귀찮아 꽃게 안먹는 사람들 취향저격한 '양념꽃게 순살 비빔밥'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찜, 탕, 튀김과 같이 말 그대로 어떻게 먹어도 끝내주는 식재료에는 '꽃게'가 있다.


그중에서도 '게장'은 특유의 감칠맛으로 '밥도둑'이라 불릴 만큼 맛이 뛰어나 온 국민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하지만 손가락을 쪽쪽 빨고 입에 묻혀가며 먹는 게 불편해 게장을 멀리했던 사람이라면 주목해 보자.


여기, 더는 발라먹을 필요가 없는 '순살 양념 꽃게살'이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우선 '양념 꽃게살'은 재료부터 남다르다.


꽃게 자체가 워낙 싱싱해 특유의 단맛과 탱글탱글한 속살의 조화가 입안 가득 느껴진다.


게살과 어우러진 빨간 양념은 자극적이지 않아 게살의 감칠맛을 배가시킨다.


같이 제공되는 콩나물과 시금치는 양념 꽃게살과 함께 비벼 먹을 때 최강의 꿀 조합이 된다.


양념 꽃게살은 함께 제공되는 김에 싸 먹어도 고소한 맛이 가미되어 그 맛이 일품이다.


인사이트한국관광공사


이는 전라남도 목포에 위치한 한 가게에서 판매 중인 '순살 양념 꽃게살'이다.


가격은 2인 기준 2만원 대로, 진한 게살의 맛과 향을 즐길 수 있어 전라도를 여행하는 사람들에게 필수 맛집으로 불린다.


이번 가을, 제철을 맞은 꽃게로 만든 순살 양념 게살 장을 맛있게 즐겨보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