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줄 묶여있던 두살배기 백구가 자기 물었다며 곡괭이로 수차례 두드려 팬 남성

인사이트동물권단체 케어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목줄이 묶여 있던 개에게 "손가락을 물렸다"며 40대 남성이 곡괭이를 휘둘러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2일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44살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앞서 지난달 16일 오전 경기도 화성에 있는 셀프 세차장 뒤편 공터에서 묶여 있던 2살짜리 진돗개를 곡괭이로 수차례 때려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당한 진돗개는 눈과 입 사이가 15cm가량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으며 이후 진돗개 보호자의 지인에게 발견됐다.


뒤늦게 소식을 접한 진돗개 보호자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와 함께 남성이 진돗개를 쫓아다니며 곡괭이로 내리치는 모습이 담긴 사무실 CCTV 영상 등을 증거로 냈다. 


진돗개를 폭행한 남성과 보호자는 안면이 없는 사이라고 알려졌다.


인사이트동물권단체 케어


입건된 A씨는 "묶여 있던 진돗개가 자신을 향해 짖어대자 이를 제지하기 위해 목줄을 잡았고, 그 과정에서 오른손을 물렸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 함께 있던 아내까지 진돗개에게 위협을 받아 방어 차원에서 저지른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이에 대해 사건을 전한 동물권단체 케어 측은 목줄 되어 있는 진돗개가 짖는다는 이유로 폭력을 휘두른 것은 정당방위로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케어는 "이번 사건으로 동물보호법 제8조2항4호의 '정당한 사유 없이 신체적 고통을 주거나 상해를 입히는 행위'에 의해 강력한 처벌이 되려면 많은 사람의 목소리가 필요하다"라며 가해자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다.


현재 경찰은 양측을 상대로 정화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중이다.


인사이트동물권단체 케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