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황금 연휴' 즐기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하는 2019년 공휴일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추석을 마지막으로 올해 앞으로 남은 연휴는 없다. 


주말을 제외하고 앞으로 남은 '빨간 날'은 오는 3일 '개천절', 9일 '한글날', 그리고 12월 25일 '크리스마스'가 전부다. 


이 또한 주중에 위치해 꿀연휴를 즐기기는 힘들 전망이다. 


이 같은 상황에 모든 이들은 자연스레 내년 연휴를 기대하며 며칠이나 되는 지 벌써부터 날짜 세기에 돌입했다. 


2019년 휴일을 미리 확인해야 내년 휴가 계획을 잘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네이버 달력


가장 먼저 찾아오는 연휴 '기회'는 2월.


2019년 설날 연휴는 주말을 포함해 2월 2일(월)부터 6일(수)까지다. 


여기에 7일(목)과 8일(금), 2일 동안 연차를 사용하면 그다음 주말까지 더해져 최장 9일을 쉴 수 있다.


5월에는 '근로자의 날'인 1일(수)과 '어린이날'인 5일(일)이 있다. 어린이날이 일요일이기 때문에 6일(월)이 대체 휴일로 지정됐다.


근로자의 날에 이어 2일(목), 3일(금) 이틀 연차를 쓰면 주말인 4일(토)과 5일(일)까지 포함해 총 6일을 쉴 수 있다.


인사이트네이버 달력


8월에는 여름 휴가를 사용해 더욱 긴 황금연휴를 즐길 수 있다. 


8월 10일(토)부터 18일(일) 사이에 '광복절'인 15일(수)이 끼어 있다. 그 사이 12일(월), 13일(화), 14일(수), 16일(금)을 여름 휴가로 사용한다면 최장 9일을 쉴 수 있다.


9월은 추석 연휴가 있어 즐거운 달이다.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12일(목)에 앞서 3일의 연차를 사용하게 되면 7일(토)부터 15일(일)까지 최장 9일의 연휴가 주어진다.


인사이트네이버 달력


연말 행사가 많은 12월도 연차를 쓰게 되면 황금연휴 못지 않게 긴 연휴를 즐길 수 있다.


12월 21일(토)부터 2020년 1월 1일(수) '신정'까지 이틀 단위로 쉬는 날이 끼어 있다. 


만약 6개 이상의 연차가 이때까지 남아 있다면 모두 쓰는 것도 나쁘지 않다. 연차 6개를 쓸 경우 21일부터 다음 해 1월 1일까지 총 12일을 쉴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